기본 콘텐츠로 건너뛰기

Waiting bus - 독특한 컨셉의 까페

 오랜만에 휴가 (휴가 첫날은 아닌데 며칠 연속으로 집에서 쉬느라 밖에 오랜만에 나왔다.) 라 무리해서 돌아다녀 체력적으로 한계에 도달하여 버스 정류장에 간신히 도착한 순간 눈앞에 독특한 가게가 들어왔다.  카페 이름이 무려 'Waiting Bus' 그리고 가게 옆에는 버스 시간표가 실시간으로 갱신되고 있었다.  아무리 힘들고 지쳤어도 이런 특이한 가게를 그냥 지나칠 수 가 없어서 (보통은 기억해뒀다가 나중에 다시 찾아가는데 위치가 안 좋아서 다시 찾아올 것 같지 않았다.)  가게 안으로 들어가 보았다.  사진이 흔들렸지만, 안에서도 버스 시간표가 있는 것을 볼 수 있다. 아마 버스를 기다리는 동안 카페 안에서 잠시 쉬어가라는 의미에서 만든 것 같다.  하지만 요새는 다들 스마트폰을 가지고 다니는데다가 이 앞을 지나가는 버스들이 배차간격이 그리 긴 편이 아니라서 굳이 카페까지 들어와 가며 쉴 필요가 있을지는 모르겠다.  실제로 내가 카페에 들어간 시간이 5시 반 정도였고 6시 정도에 나왔는데 회사원 한 무리 (같은 빌딩에 있는 사무실 사람들인 것 같다. 심지어 부장님은 여기서 서류 결재해 주고 있었다.) 와 공부하고 있던 여성분 한 분 외에는 손님이 없었다.  피곤하지 않았다면 버스 기다리는 사람이 많아질 퇴근 시간까지 기다려 사람이 얼마나 오는지 확인했겠지만, 몸이 너무 피곤해서 6시에 나왔다.  재미있는 컨셉인데 사람이 없다는 게 안타까웠다.

스팀 펑크 아트전

 한마디로 표현하면 대실망.  실망이라고 말하면 열심히 준비해준 사람들에게 미안하지만 그래도 나랑 취향이 너무 다르다.  나에게 스팀펑크의 대표적인 이미지는 증기기관으로부터 시작하는 직선 왕복운동과 크랭크축에 의한 회전운동으로의 전환. 그 과정에서 발생하는 소음과 진동이다.  그런 복잡한 과정 없이 바로 회전운동을 발생시키는 증기 터빈까지는 봐줄 수 있다.  하지만 이건 뭐 태엽만 있으면 전부 스팀펑크라고 이름 붙여서 긁어모아 오고 있다. 그뿐만 아니라 태엽이 없어도 비과학적이고 공상적인 물건들은 전부 스팀펑크라고 이름 붙여서 가지고 왔으니 (연금술 어쩌고 하던 그 작품들을 말하는 거다)  공돌공돌한 스팀펑크를 좋아하는 나로서는 실망스러울 수밖에 없다.  게다가 가즈히코 나카무라의 작품에는 태엽이 들어 있기는 해도 그 스타일은 전통적은 사이버 펑크 스타일이 아닌가 싶다.  그렇다고 해서 이번 아트전을 준비한 사람들의 스팀펑크관이 틀렸다고 생각하지 않는다. 아니, 사실 틀렸다고는 생각하지만 (스팀펑크의 마스크에 정화통은 필수라고 생각한다. 근데 새 모양 마스크라니...) 틀리지 않았다고 생각하려고 노력 중이다.  뭐 나와는 다른 면을 보고 스팀펑크를 좋아하는 사람도 있겠고 (이번 스팀펑크 아트전에 반응이 좋았던 것을 보면 그런 사람이 많았나 보다.) , 그런 사람들한테는 만족스러운 전시가 됐을 거로 생각한다.  처음부터 불만만 쏟아 냈지만 모든 작품이 불만인 것은 아니다.  이번 아트전에서 볼 수 있어서 좋았던 것들에 대해서 적어 보겠다.  우선 구체관절 인형들.  이건 스팀펑크와 상관없이 개인적으로 좋아하는 거라서.......  사실 이것들이 왜 이번 아트전에 나왔는지도 모르겠다.  게다가 왜 팜플릿에는 그 중 3개밖에 사진이 실리지 않은 거지?  팜플릿 살 생각으로 사진을 찍지 않았는데 이건 너무한 배신행위 아닌가?  그다음은 다코라스 스튜디오에서 출품한 드로잉들.  미야자키 하야오가 생각나게 하는 (이러면 다코라스

레인지로버 무선 마우스

회사에서는  트랙볼 을 쓰고 있다. 개인적으로 참 좋은데 내 자리로 코드 리뷰하러 오는 사람마다 불편하다고 아우성을 치는 문제가 있었다. 그래서 손님용(?) 마우스를 준비하려고 하던 차에 펀샵에서 재밌는 물건을 발견했다. 바로 내 드림카인 레인지로버형으로 나온 무선 마우스. 전원을 켜면 불도 들어온다. 아쉽게도 사이드미러는 안 접힌다. 아쉬운 게 참 많은 모델이다. 일단 가격이 너무하다. 게다가 모양에 초점을 맞추다 보니 그립감이 엉망이다. 특히 앞에 보닛을 클릭버튼을 하는 바람에 잡는 위치가 너무 애매해졌다. 그냥 앞유리창을 버튼으로 만드는 게 훨씬 쓰기 좋았을 것 같다. 하지만 내가 쓸 게 아니라 손님용인데 그립감 안 좋은 게 무슨 상관이냐. 게다가 사용되는 시간보다 책상 위에 놓여 있을 시간이 긴 물건 인지라서 그냥 장식 샀다는 생각으로 놔두고 있다. funshop 에 찾아보면 이것 말고 다른 모델들(람보르기니, 재규어, 미니쿠퍼 등)도 많이 있으니 자기 드림카를 마우스로나마 만나보는 것도 괜찮을 것 같다.

Surface RT 사용 후기

하이마트 학생할인 이벤트를 통해 SurfaceRT를 절반 가격에 구매했다. 한 30분정도 써봤는데 이게 참 애매한 물건이다. 일단 처음 들었을때는 마감과 무게감이 매우 만족스럽다.  역시 하드웨어 명가 마소 실제로 써보기 시작하면 5분만에 생각이 바뀐다. 지금까지의 타블릿과 전혀 다른 UI때문인지 도대체 이게 뭐하는 물건인가. 잘못 산거 아닌가. 돈이 아깝다. 라는 생각들이 떠오르게 된다. 그러다가 일단 적응하고나면 마소가 엄청 생각하고 만든 물건이란걸 깨닫게 된다. 뭐라 콕찝어서 말할 수 는 없지만 인터페이스 하나하나에 엄청 신경쓴 느낌이 든다. 이제 적응했다 싶어서 앱스토어에 들어가봤더니... ㅅㅂ 있는게 없다. xbox계정이랑 연동된다고 해서 할만한 게임은 있겠지라고 기대하고 있었는데, 게임조차 할만한게 없다. 게다가 워낙 유저수가 적어서인지 앱에 대한 평가도 별로 없어서 이게 쓸만한 앱인지 알 수 없다. 아마 반값할인으로 산게 아니었으면 엄청 후회했을법한 물건이다. 마감, 무게, 그립감은 괜찮으니 pdf넣어놓고 다니면서 리더나 누워서 웹툰보는 용도로 쓸것같다. 2014-06-09 00:44+09:00 현재는 pdf 리더나 웹툰 보는 용도로도 안 쓰고 있다. 무게가 애매하게 무겁다.

Majestouch 스위치 교체

  몇일 전 에 청축 Poker X의 스위치를 전부 리니어 스위치로 바꾼 적이 있다. 청축 특유의 소음때문에 바꾸기는 했지만 이미 청축의 맛을 본 뒤라 아쉬움을 금할 길 없었고, 결국 회사에서 쓰던 Majestouch 2 갈축을 청축으로 바꿔서 집에서 쓰기로 했다. 손이 많이 닿는 부분은 벌써 도색이...  이건 당시 iomania 나 leopold 에서 팔던 마제갈축 중 가장 색이 이뻐서 산 모델인데 이쪽 라인은 보강판이 들어있어 대체로 Poker X보다 분해하는 과정이 복잡하다. 우선 키캡을 전부 빼고 뒷면의 스티커 밑에 있는 나사를 푼 다음 상판과 하판 사이에 틈을 벌려서 뜯는다. 저기 흠집같아 보이는게 홈 보이는지 모르겠지만 저기 볼록한 부분이 있다. 이쪽에도 보일지 모르지만 볼록한게 있다.  스위치를 뺄때 스위치 위아래 집게같은게 보강판을 붙잡고 있으니  눌러서 빼줘야 한다는것만 주의하면, 납을 제거하는건 무연납이 아니었는지 포커때보다 쉬웠다. 다만 보강판을 쓰는 제품중에는, 동판이 무보강판 제품만큼 튼튼하지 못한 경우가 있다는 소리를 들어서 Poker X때보다는 조심해서 작업을 진행했다. 키를 전부 벗기고 나면 보강판을 뜯을 수 있게 된다. 친절하게 하얀 화살표로 가리키고 있는 나사를 풀면 된다.  기계식 키보드에서 보강판은 여러가지 역할을 한다.  키가 일정한 배열로 반듯하게 꽂히는걸 보장해주기도 하고, 타자를 치는 동안 키를 안정적으로 붙잡아 주기도 하고, 혹시 모를 외부의 충격으로부터 기판을 보호해주기도 한다.  하지만 타자시마다 키캡과의 충격이 더해지기 때문에 순수한 키감을 방해하고, 소음을 더해준다.(정말인지는 모르겠고 최소한 느낌상으로는 그렇다.)  개인적으로 내구성이나 안정감보다는 키감과 소음이 더 중요하기 때문에 이번에 개조를 하면서 보강판도 제거하려고 했으나, 큰 문제가 생겼다.  space키나 shift키들은 길기 때문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