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본 콘텐츠로 건너뛰기

라벨이 chromebook인 게시물 표시

포인투 크롬북 14 터치 LT0301-01KR

회사에서 개발용으로는 데스크톱을 쓰고 있다. 아무래도 같은 가격이면 랩톱과 데스크톱의 성능 차이가 꽤 있고, 사실 지금 내가 쓰고 있는 사양으로 나오는 랩톱은 말이 랩톱이지 무게 2kg이 넘는 휴대성을 포기한 모델밖에 없어 굳이 랩톱을 쓸 이유가 없기 때문이다. 그래도 평소에는 불편하지 않은데 문제는 회의할 때다. 아무래도 회의할 때 자료를 찾아보기도 귀찮고, 특히 화상회의를 해야 할 경우 다른 사람에게 노트북을 빌려달라고 부탁해야 하는 경우도 있다. 사실 당일에 잡힌 회의가 아니면 개인적으로 사용하던 LG 그램 을 가져간다. 하지만 당일에 회의가 잡히기도 하고, 사전에 잡혀도 가끔 까먹을 때도 있고, 무엇보다도 귀찮다. 그래서 회사에 놓고 쓸 노트북을 알아봤다. 일단 회사에 놓고 쓸 것이기 때문에 그램 정도로 가벼울 필요는 없다. 그리고 개발용으로 쓸 것도 아니기 때문에 딱히 높은 사양도 필요 없다. 그저 외부 디스플레이에 연결하기 위한 HDMI 소켓만 있으면 된다. 처음에는 저가 안드로이드 태블릿을 찾아봤다. 대체로 20만원 이하에서 원하는 조건을 만족시킬 수 있었다. 하지만 저가 안드로이드 태블릿은 업데이트는커녕 보안 패치도 보장할 수 없기 때문에 1년만 지나도 못 쓰게 되기 일수다. 게다가 이러면 재미없다. 이미 안드로이드는 질릴 정도로 써봤기 때문에 이번에는 다른 것을 쓰고 싶었다. 그래서 눈을 돌린 것이 Chrome OS다. 사실 Chrome OS에 관심이 간 건 이번이 처음이 아니다.  작년  Chrome OS를 쓰고 싶어서 안 쓰는 노트북에 Chromium OS를 설치했으나 원하던 기준에 미치지 못해서 포기했던 적이 있다. 하지만 공식으로 출시되는 크롬북을 사면 이런 삽질을 안 해도 되고, 최신 Chrome OS에는 안드로이드 에뮬레이터 와 리눅스 컨테이너 를 돌릴 수 있기 때문에 최악의 경우에도 어떻게든 할 수 있을 것 같았다. 크롬북도 리퍼 제품을 해외 직구하면 약 20만원 정도에 구매할 수 있다. 하지만 이런 저가 모델의 경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