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본 콘텐츠로 건너뛰기

라벨이 movie인 게시물 표시

[영화] 고질라 VS. 콩

출처 - 위키피디아 대부분의 괴수 영화가 그렇듯이 크게 괴수와 인간, 두 개의 이야기로 진행된다. 괴수 이야기를 담당하는 것은 콩 . 고질라 는 콩 보다 자연재해에 가까운 존재인 만큼 별도의 이야기는 없다. 모나크 는  콩 과 고질라 의 싸움을 막기 위해 스컬 아일랜드 에 돔을 만들어  콩 을 보호하고 있다. 보호를 받으며 콩 은 고질라 에 필적할 만큼 성장했지만 오랜 감금 생활 때문에 인간들한테 열 받아 있다. 그나마 콩 이 지능이 있는 존재라서 참고 있는 상황. 이런 콩 을 달래가며 그가 살 새로운 집을 찾아주는 것이 콩 과 함께 진행되는 이야기이며 영화에서 가장 중요한 스토리다. 인간 이야기를 담당하는 것은 전작에도 등장했던 매디슨 러셀 . 그는 모나크 소속인 마크 박사와 엠마 박사의 딸인데, 하라는 공부는 안 하고 음모론에 빠져 살고 있다. 그러던 도중에 고질라 에게 공격당한 에이펙스 에 관한 음모를 파악하기 위해 회사에 잠입한다. 하지만 대부분의 괴수 영화가 그렇듯이 러셀 의 이야기는 없어도 서사 진행에 아무런 영향을 안 주니 신경 쓸 필요 없다. 그냥 설정 풀어서 말하는 내레이션 대용 정도로 생각하면 된다. 콩 이랑 같이 다니는 사람들도 있는데 굳이 매디슨 파트만 인간 이야기라고 한 이유는, 콩 쪽은 어디까지나 초점이 콩 에 맞춰져 있기 때문이다. 이쪽은 쓸데없는 인간들 이야기 안 하고 콩 이 뭐 하는지 설명하는 데 집중한다. 이쪽 서사는 정말 훌륭하다. 다른 감독이면 한참을 낭비했을 지구공동설이나 반중력 엔진 같은 있으나 없으나 상관 없는 자잘한 설정들은 그냥 대사 한 줄로 넘겨 버린다. 이것 만으로도 관객이 보고 싶은 것이 무엇인지 애덤 윈가드 감독이 확실히 알고 있다는 믿음을 가질 수 있다. 물론 괴수 영화 팬으로서는 2시간 전부 괴수로 채우는 게 제일 재밌을 테지만 그러면 제작비가 감당인 안 될 테니 이해해줄 수 있다. 근데 매디슨 파트는 진짜 최악이다. 그놈의 Nerds save the world . 언제까지 밀어

[영화] 메멘토

나온 지 이십 년 된 영화라 아무 고민 없이 스포일러 포함했습니다. 두 번 봐도 아깝지 않은 영화니, 혹시 보실 계획 있으신 분은 본문 읽기 전에 읽고 보시는 걸 추천해 드립니다.

[영화] 비욘드 포세이돈 어드벤쳐

Beyond the Poseidon Adventure 재난 영화의 고전 명작 포세이돈 어드벤쳐 의 후속작이다. 폭풍 때문에 화물을 잃어버린 수송선 선장이 손실을 만회하기 위해 침몰 중인 포세이돈 호에 들어가 남은 귀중품을 훔치는(?) 것으로 극이 시작한다. 그 와중에 포세이돈 선의 생존자들과 생존자를 구출하러 온 다른 사람들을 만나면서 극이 전개된다. 나름 반전도 있고, 액션도 있고, 이것저것 있을 건 다 있는데 재미는 별로 없다. 그냥 안 보는걸 추천한다. 특히 포세이돈 어드벤쳐를 재밌게 봤던 사람은 보면 마상입을 수도 있다. 일단 장르가 달라진다. 전작인 포세이돈 어드벤쳐는 재난 영화다. 쓰나미로 뒤집힌 배에서 사람들은 살아남기 위해 발버둥을 친다. 갈등은 있지만, 빌런은 존재하지 않았다. 아무도 악의적으로 주인공 일행을 괴롭히지 않는다. 재난 영화에 흔히 등장하는 욕심 때문에 파멸을 불러오는 자본가조차 등장하지 않는다. 그저 쓰나미라는 자연 현상으로 불우하게 배가 뒤집히고 등장인물들은 물이라는 자연으로부터 살아남기에 바쁘다. 해결책도 문제의 원인을 제압하는 것이 아니라 그저 도망치는 것뿐이다. 이런 사실들로부터 오는 특유의 좌절감과 긴장감이 있었다. 근데 이 영화는 그냥 액션 영화다. 배 안에서 극이 전개되지만, 가라앉고 있는 배는 극복해야 할 대상이 아니라 그저 배경일 뿐이다. 사건은 인간 때문에 발생했고, 악당들을 물리치는 것으로 해피엔딩이 보장된다. 전작의 긴장감과 감동은 전혀 느낄 수 없다.

[영화] 드라큘라: 전설의 시작

실존 인물이자 드라큘라의 모티브가 된 체페슈 공작이 드라큘라가 된 이야기를 그린 영화로 얼마 전 메이즈 러너 를 보러 갔다가 나온 광고가 마음에 들어서 보러 갔는데...... 아래 내용은 스포를 포함하고 있습니다.  내 돈.... 내 시간....  진짜 이렇게 돈과 시간이 아까운 영화는 오랜만이다.  연출은 전반적으로 평범하다. CG를 이용한 액션 씬에 나름 신경을 썼지만, 이미 게임에서 흔히 보이던 장면들이라 별 감흥이 없다.  드라큘라라는 소재를 해석하는 방식이 지루하다. 매력적인 뱀파이어나 그 뒤에 숨겨진 슬픈 이력 같은 건 소설  뱀파이어 연대기  이후 이미 클리셰에 가까울 만큼 널리 쓰이는 소재라서 오히려 지루하기까지 하고, 드라큘라 본인을 영웅으로 재해석하는 것도 이미 유행이라고 할 정도로 많이 나오는 해석이다.  아무런 이야기도 없다. 전체적으로 체페슈가 드라큘라가 된다는 결말을 향해 쉴 새 없이 달려갈 뿐이다. 무엇보다도 체페슈 공작 이외의 캐릭터가 그저 병풍역할밖에 하지 않는다. 충분히 매력적일 수 있는 캐릭터들이 등장하는데 아무것도 안 하고 죽는다.  개연성도 전혀 없다. 애초에 3일밖에 힘을 못 쓰는 상황에서 체페슈 공작이 첫날밤 해야 하는 일은 1,000명을 꼬챙이에 꽂는 게 아니라 술탄의 군대에 쳐들어가는 것이었다. 하다못해 둘째 날이라도.  그리고 마지막 술탄이랑 싸울 때는 왜 고전한 거지? 힘이 약해지고 말고 할 것 없이 박쥐로 변해서 뒤에서 찌르면 되는 것 아닌가? 난 처음에는 은 위에서는 아무 능력도 못 쓰는 줄 알았는데 위급해지니 잘만 쓰던데. 뭔가 주인공에게 위기 상황을 주고 싶었던 것 같은데 차라리 술탄도 다른 악마에게 힘을 빌렸거나 하는 식으로 처리해야 하지 않았을까? 그냥 전체적으로 봤을 때 개연성 있게 처리할 의욕조차 없었던 것 같다.  아무리 생각해봐도 이 작품은 유니버설 픽처스의 다음 작으로 예정된 크로스오버 무비에서 드라큘라를 등장시키기 위해 만든 작품 그 이상은 아니다.

[영화] The maze runner

 기억을 잃은 주인공 토마스는 숲 속(glade)에서 깨어난다. 글레이드에는 이미 많은 소년이 갇혀 있었다. 이들도 주인공처럼 기억을 잃은 상태고 3년 동안 글레이드를 둘러싸고 있는 미로를 빠져나가기 위해 끊임없이 도전 중이다.  과연 토마스와 친구들은 미로를 빠져나갈 수 있을 것인가? 까지가 공식 포스터와 트레일러를 통해서 알 수 있는 시놉시스다. 딱 봐도 재미있어 보인다. 그리고 재밌다. 아직 상영 중인 영화니까 별다른 스포일링은 안 하겠다. 근데 최소한 티켓값과 시간이 아깝지 않은 영화란 건 보장할 수 있다. 빨리 2편 스코치 트라이얼도 나왔으면 좋겠다. 아니 그보다 게임으로 안 나오려나? 미친 듯이 미로를 달리는 게임이 하고 싶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