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대입구역] - 수제버거 Journey

지난번에 갔던 모리돈부리에서 함박스테이크를 먹고 싶어서
친구들을 꼬셔서 갔는데 하필이면 영업 준비 시간이라서
그 근처에 있는 수제버거 집 Journey를 갔다.


이번에 시킨 것은 가장 기본이 되는 저니버거.
6천 원이었나 6천5백 원이었나 잘 기억이 안 나지만 그 정도쯤 했던 것 같다.

크기가 약간 작은 것이 아깝지만
이 가격에 이 정도 맛있는 수제버거가 드물어서 어쩔 수 없다고 할까
수제버거가 먹고 싶어질 때마다 오게 된다.

댓글

이 블로그의 인기 게시물

노트북 하판에 구멍내기

[축] Github longest streak 100일 달성

[책] 랜들 먼로의 친절한 과학 그림책

광축 키보드는 리니어가 맞는것 같다

UP-M30W - 2560 해상도는 신세계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