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책] 토머스 불핀치의 그리스 로마 신화

the age of fable
토머스 불핀치의 그리스 로마 신화

우리나라에 출시된 책 이름은 그리스 로마 신화지만, 굳이 토머스 불핀치의 그리스 로마 신화라고 부른 데는 이유가 있다. 보통 그리스 로마 신화는 호메로스의 일리아스로부터 시작됐다고 말하지만, 그리스 로마 신화를 현대에 소개한 것은 전적으로 토머스 불핀치의 공이다. 그는 당시에 민간에 퍼져있던 신화들을 하나로 모아 책으로 발간했는데, 이게 현대에 알려진 그리스 로마 신화의 원전처럼 사용된다. 토머스는 단순히 신화를 모았을 뿐 아니라 당시에 시로 전해지던 신화를 전부 산문으로 번역하여 재구성했다. 이것 덕분에 전공자가 아닌 일반인에게도 널리 읽혀서 현재는 그리스 로마 신화라고 하면 토머스 불핀치의 책에 있는 내용이 정설처럼 받아들여지는 정도로 유명하다. 특히 우리나라에서 나오는 그리스 로마 신화는 실제 내용과 상관없이 다들 불핀치를 원저자에 넣을 정도다.

다만 19세기 쓰인 책이며, 저자인 불핀치가 신화 연구가라기보다는 작가이기 때문에 일반적으로 신화학자들이 보는 것과 중요시하는 것이 다르다. 예를 들어 신화학자들은 보통 그리스 신화에서 가장 핵심 사건으로 트로이 전쟁을 뽑는다. 실제로 호메로스 일리아스가 쓰인 이후 일리아스의 인물과 사건을 설명하는 방향으로 나머지 그리스 신화가 완성되었다고 말하는 사람도 있을 정도다. 하지만 불핀치의 저서에서는 일리아스가 단순히 지나가는 한 사건 정도로 묘사되어 한 꼭지를 담당할 뿐이다. 또한, 보통의 신화학자라면 각 인물과 사건이 가지는 상징적 의미에 집중하여 묘사했겠지만, 불핀치는 무슨 일이 있었는지 담담하게 서술할 뿐이다. 덕분에 그리스인의 세계관을 보는 데는 큰 도움이 안 되지만, 어떤 인물이 어떤 사건을 겪었는지 쉽게 이해할 수 있다는 장점도 있다. 이런 점이 대중에게 크게 어필한 것이 불핀치 판 그리스 로마 신화의 인기 요인 중 하나가 아닌가 싶다.

이보다 더 큰 문제는 불핀치의 지식이 그리스 신화 이외에는 크게 깊지 않다는 것이다. 19세기의 한계일 수도 있지만 북유럽 신화나 이집트 신화를 비롯하여 다른 지역의 신화에 대한 불핀치의 이해가 그리 깊어 보이지는 않는다. 이 책이 우리나라에 번역된 이름 그대로 그리스 로마 신화만 다룬다면 크게 문제 되지 않았을 수도 있지만, 원래 이름은 The Ages of Fable, 즉, 신화의 시대다. 그래서 그리스 로마 신화가 중심이긴 하지만, 이집트, 북유럽은 물론 페르시아나 인도 신화까지 짧게나마 소개하지만, 이 부분은 그냥 무시하고 넘어가도 될 정도다.

여러 문제점이 있기는 하지만, 그래도 그리스 로마 신화를 처음 접하는 사람에게는 불핀치의 그리스 로마 신화만 한 책이 없다.

댓글

이 블로그의 인기 게시물

노트북 하판에 구멍내기

[축] Github longest streak 100일 달성

[책] 랜들 먼로의 친절한 과학 그림책

광축 키보드는 리니어가 맞는것 같다

UP-M30W - 2560 해상도는 신세계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