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책] 승려와 수수께끼

승려와 수수께끼, 랜디 코미사
승려와 수수께끼는 실리콘밸리의 벤처 투자자가 자신의 돈보다는 하고 싶은 일을 하자는 투자? 운영? 철학을 적은 에세이다. 근데 뭐 별거 없다.

세상에는 돈보다는 인생 목표를 중시하는 사람들도 있고, 목표를 이루기 위해 우선 돈부터 버는 사람들도 있다. 근데 누가 더 좋은 인생을 살았다고 할 수 있을까? 인생의 목표를 이루기 위해 노력했지만 결국 돈이 없어서 못 이룬 사람들도 있고, 돈을 벌었지만, 성공에 매여서 자신의 목표가 뭐였는지 잊고 사는 사람도 있고, 돈 버는 것 자체에 실패하는 사람도 있을 것이다. 그냥 각자의 인생이 있는 것인데 실리콘밸리의 한 벤처투자자가 어떤 생각을 하며 사업을 하는지 굳이 알 필요 있을까?

"일단 똥을 싸라. 그러면 유명해질 것이다." 정도의 느낌이다. 반대였나? 뭐 하여튼 그런거.

댓글

이 블로그의 인기 게시물

노트북 하판에 구멍내기

[축] Github longest streak 100일 달성

[책] 랜들 먼로의 친절한 과학 그림책

광축 키보드는 리니어가 맞는것 같다

UP-M30W - 2560 해상도는 신세계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