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책] 죽은 경제학자의 살아있는 아이디어

죽은 경제학자의 살아있는 아이디어, 토드 부크홀츠

죽은 경제학자의 살아있는 아이디어는 내가 아는 경제학 교양서적 중에서는 가장 유명한 책이다. 후기를 보면, 두꺼워서 읽기를 무서워하는 사람들이 종종 보이는데, 이 책은 어디까지나 교양서적이다. 복잡한 내용은 빼고 가벼운 문체로 예시를 들어가며 설명했기 때문에 기본적인 독해능력만 있으면 누구라도 쉽게 읽을 수 있다. 무거워서 편하게 누워서 읽지는 못하지만.

이 책이 말하는 죽은 경제학자들은 국부론의 애덤 스미스, 인구 이론의 맬서스, 자유무역론의 리카도, 공리주의자 존 스튜어트 밀, 자본론의 마르크스, 현대 경제학의 시조라고 볼 수 있는 앨프레드 마셜, 제도주의 경제학자 베블런과 갤브레이스, 일반이론의 케인스, 통화주의자 프리드먼, 공공선택이론을 주장한 뷰캐넌이다. 이들의 살아있는 아이디어를 소개하며 현대 경제학이 어떻게 변해왔는지를 보여준다.

근데 아는 사람은 알겠지만, 갤브레이스와 프리드먼은 2006년 뷰캐넌은 2013년에 사망했는데 이 책은 1989년에 출판했다. 혹시 원제는 다른가 싶어 찾아봤는데 원제도 New Ideas from Dead Economists다. 즉, 저자 토드 부크홀츠는 멀쩡히 살아있는 사람들을 죽은 경제학자라고 부르는 만행(?)을 저지른 것이다. 뭐 같이 올라간 다른 진짜 죽은 경제학자들의 위상을 생각해보면, 그들과 같은 급으로 분류해주는데, 죽은 경제학자라고 부른다고 뭐라고 하진 않았을 것 같지만.

NEW IDEAS FROM DEAD ECONOMISTS
초판 원서

살아있는 그들을 죽은 경제학자라고 칭한 데는 다른 이유가 있다고 생각한다. 원서의 표지를 보면 알 수 있지만, IDEAS와 DEAD의 DEA를 같은 폰트로 위아래에 배치하였다. 멀쩡히 살아있는 사람들을 죽여버린 이유가 이 표지 디자인 때문이라고 생각한다.

이렇게 깊게 생각하지 않았을 수도 있다. 어쩌면 이 책이 고전이 되어 뷰캐넌을 비롯한 남은 경제학자들이 죽은 뒤에도 읽힐 거라는 자신감에서 쓴 표현일 수도 있다. 하지만 작가가 의도적으로 사용한 타이포그래피라는 것을 개정판을 보고 확신했다.

New iDeaS From DeaD EconomiSTS
개정판 원서

작가의 위트를 못 알아본 사람들을 위해 개정판에서는 조금 더 과감하게 보여준다. 초판에서는 책 제목이 잘 읽히는 폰트와 배치를 사용했지만, 이번에는 자신의 의도를 강조한다. 덕분에 대소문자가 이상해져 가독성이 떨어지지만 그런 건 신경 쓰지 않는다. New iDeaS From DeaD EconomiSTS는 이미 고전이다. 알 사람은 다 알고, 살 사람은 다 알아서 찾아서 산다. 책 제목을 눈에 띄게 보여줄 필요가 없는 것이다.

문제는 이 제목을 번역하면 위와 같은 타이포그래피를 사용할 수 없다. 그래서 "new"를 "새로운"이라고 번역하는 대신 "죽은"의 반대어인 "살아있는"으로 번역했다고 생각한다. "New Ideas"를 "새 아이디어"가 아닌 "살아있는 아이디어"로 번역한 사람은 정말 상을 백번 줘도 모자란다고 생각한다. 엄청난 센스라고 생각한다. 그래서 이 번역가가 번역한 다른 책이 있는지 찾아봤다. 번역가는 이승환이라는 분인데 아쉽게도 아직 찾지 못했다.

개정판 번역서

그런 점에서 개정판 번역서의 표지는 많이 아쉽다. 영어 제목을 잘못 사용하는 바람에 저자의 위트도 초판 번역가의 센스도 전부 사라져버렸다.

댓글

이 블로그의 인기 게시물

노트북 하판에 구멍내기

광축 키보드는 리니어가 맞는것 같다

[책] 이상한 나라의 사각형

[게임] 단간론파 - 희망의 학원과 절망의 고교생

흡음시트로 기계식 키보드 소음을 줄여보자 (스포: 실패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