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책] 김하중의 중국 이야기

김하중의 중국이야기

책은 두 권으로 나뉘어 있는데, 솔직히 2권을 볼 거라면 1권은 볼 필요가 없다. 1권이 재미없는 것은 아니다. 하지만 2권을 읽는 순간 1권을 샀다는 사실을 후회하게 된다. 애초에 이건 두 권으로 낼 이유가 없는 책이다.

중국 이야기는 2013년 출간됐다. 하지만 1권은 실질적으로는 2003년 이전에 쓰인 책이라고 봐야 한다. 2003년에 저자는 이미 떠오르는 용 중국이라는 책을 출판한 적이 있다. 이 책에 후진타오 시절을 살짝 추가해서 재출간한 것이 1권이다. 추가된 자료들을 보면 늦어도 2010년경에는 원고가 완성된 것으로 보인다. 그래서 후진타오의 중국까지밖에 모른다. 2권에는 2012년 말 있었던 제18차 중국공산당 당대회를 다루고 있는 것을 보면 2권은 그 후에 쓰인 것으로 보인다.

2권이 1권 이후의 내용만을 담고 있었다면 더 좋았을 것이다. 하지만 2권의 대부분은 1권에서 했던 얘기의 반복이다. 즉, 1권을 기반으로 지울 내용은 지우고 추가할 것을 추가해 만든 것이 2권이다. 1권을 초고로 보고 2권을 완성본이라고 봐도 될 정도로 내용이 많이 겹친다. 차라리 1권을 떠오르는 용 중국의 개정판으로 내고 2권은 별도의 책으로 냈어야 하는 것이 아닌가 싶다.

두 권으로 나뉘어 같은 말을 반복하는 것이 불만이지 내용 자체는 좋다. 애초에 역대 최장기 중국 대사가 쓴 책이다. 현대 중국에 대해서 저자보다 잘 아는 사람은 손에 꼽는다. 하지만 중화인민공화국 이전, 즉 구 중국 시절에 관한 서술은 별로다. 전체적으로 현재 존재하지 않는 중국, 구체적으로는 문화대혁명 이전의 중국에 대해 지나치게 긍정적으로 묘사한다. 문화대혁명 이후 몰락한 중국을 강조하기 위한 극적 장치일 수도 있다. 하지만 그 정도가 심해 요순시대를 생각하며 '그때는 좋았는데'라고 말하는 것처럼 보일 정도다.

댓글

이 블로그의 인기 게시물

노트북 하판에 구멍내기

광축 키보드는 리니어가 맞는것 같다

[책] 이상한 나라의 사각형

[게임] 단간론파 - 희망의 학원과 절망의 고교생

흡음시트로 기계식 키보드 소음을 줄여보자 (스포: 실패함)